본문 바로가기

먹태와 청양마요소스

맥주 안주로 이것만 한 게 없다! 바삭 고소 먹태구이!

선선한 날씨에 집에서도 노포 분위기 내며 먹고 싶을 때!
먹태 바싹하게 구워 청양마요소스에 푹 찍어먹으면 끝!

  • 조리분량 2인분
  • 조리시간 15분

태태 태자로 끝나는 말은?

금태, 명태, 먹태, 황태, 생태 🎵

모두 '명태'라는 물고기를 다르게 부르는 이름이죠.
과거부터 우리 밥상에 자주 오르던 대표 생선, 명태.
보관을 위해 '말려서' 먹어온 명태는 보관 방법, 크기와 형태 등에 따라 이름이 다 다르게 붙여졌어요.

우리가 쉽게 접하는 명태 이름 3가지에 대해 알아볼까요?

북어 : 바닷 바람을 맞으며 바짝 말린 것
황태 : 고산지대에서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며 말린 것
먹태 : 황태를 말리는 과정에서 온도가 높아 노르스름한 빛을 내지 못하고, 거무스름한 빛깔을 띠는 것.

다 같은 명태라는 사실!
여러분에 집에는 어떤 명태가 있나요?
북어, 황태, 먹태가 있다면 바삭하게 구워서 먹어봐요!


  1. TIP

    현재 명태는 우리 바다에서 자취를 찾아보기 어려워졌다고 해요.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명태는 러시아, 일본 등지에서 수입되는 경우가 대부분!

  2. TIP

    명태의 새끼는 노가리, 반건조한 명태는 코다리

주재료
먹태 1마리
부재료(대체가능)
청양고추 1개(15g)
양념
연두청양초 1스푼(10g)
마요네즈 4스푼(40g)
깨 1/3스푼(2g)
  1. Step

    재료 손질하기

    먹태는 먹기 좋은 크기로 찢고, 청양고추는 다져서 준비해주세요.

  2. Step

    먹태 바삭하게 굽기

    팬을 달군 후, 먹태를 올려 약한 불에서 바삭해질때까지 뒤집어가며 구워 주세요.

  3. Step

    청양마요소스 만들기

    마요네즈에 연두 청양초, 다진 청양고추를 올려 준비해 먹태와 함께 곁들여주면 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