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혼4년차, 한식자격증도 있는데.. 김치겉절이는 왜때문에 어려운것같죠? :(

신혼4년차에 들어선 새댁입니다 :)
요리가 좋아서 외식산업과입학하고~
대학생때 한식자격증도 딸만큼 요리에 자신있다고 생각했는데...!

왜때문에 김치는 한번도 담궈볼 용기가 안나는지 모르겠어요~
결국 4년째, 시엄마&친정엄마 찬스로 김치 얻어먹고 있네요^^

부추무침도 맛없게 만드는사람, 저에요^^;
신혼때 자신감뿜뿜 해서 멸치액젓도 샀는데,
몇큰술 써보지도 못하고 유통기한지나서 버리기 일수에요 :(

김치 맛있게 담아서 남편한테 짜잔♡ 하고,
자랑하고 싶어요!!
김치만들기 꿀팁 전수해주세요!!

사진은~
시어머님 생신선물로 약식만든거 자랑해요 :)